[소프트웨어 아키텍처 101] 도서 리뷰 독서

오늘 리뷰할 도서는 [소프트웨어 아키텍처 101] 이다.

오랜만에 보는 소프트웨어 공학 관련 책인데, 460여 페이지 분량으로 난해한 내용은 많이 없고

그나마 편하게 볼만한 책이다.



일반적으로 소프트웨어 공학 관련 책들은 이론적인 내용만 다루거나, 추상적인 내용, 재미 없는 내용으로

이루어져 흥미 유발이 안되기 쉽상인데, 이 책은 그나마 실무의 내용들을 많이 담아서 독자들에게

많은 지식을 전달하려 애쓴거로 보인다. 아래 그림을 보면 소프트웨어 아키텍쳐 중에 많이 사용하는

토픽이나 큐 에 대한거다. 카프카 또는 JMS 관련 내용을 아는 사람이라면 바로 이거구나 라고 알만한 내용이다.


이 책은 그림이 꽤 많이 있는데 그림을 많이 넣어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거로 보인다. 

그런데 아쉽게도 그림이 너무 작아서 잘 안보이거나 가독성이 떨어지는 경우도 가끔 보인다.

책을 읽다보니 가끔 자바 관련 내용이 언급 된다. 다른 프로그래밍 언어에 대해서는 거의 없는거로 봐서

저자는 자바 프로젝트에 많이 참여한거로 유츄 된다. 아래 내용도 보면 자바 소스를 예제로 보이고 있다.


책의 전반적으로 비즈니스 적인 내용도 많이 넣으며 아키텍쳐 설명을 하고 있는건 장점이지만,

해당 아키텍쳐가 실제로 어떤 기술이나 지시게 관련된 것인지 알려면 업계의 경력이 어느 정도 있어야

할거로 예상 된다. 그리고 특정 프로그래밍 언어에 치중하지 않고 중립적으로 추상화 시킨 점은 좋지만,

협업에서 일한는 사람들을 위해서는 좀 더 구체적인 내용들을 다루는 것이 더 좋았을거라는 아쉬움도 있다.

특히 개인적으로 관심 있었던 마이크로 서비스와 사가 패턴을 다루면서도 너무 작은 분량과 설명으로 넘어가서

실무자들이 과연 이걸 이해할 수 있을까 라는 의문이 들었다.

결론적으로 이 책은 아주 추상적으로 접근하려는 독자들에게 추천한다. 특히 초급자들에게는 비추.

좀 더 자세한 내용과 실무에서 적용하려면 다른 책들을 많이 참고해야겠다.


"한빛미디어 <나는 리뷰어다> 활동을 위해서 책을 제공받아 작성된 서평입니다."

SC-900 합격 Azure

SC-900 합격하여 뱃지 하나 더 추가, 24개가 되었다.




서울에서도 꼬막 비빔밥을 기타

작년 가을에 강릉과 속초 여행을 다니다가 꼬막 비빔밥이 유명하다는걸 알게 되었고,

강릉 시내에서 지인과 함께 맛있게 먹은 기억이 있다.

그런데 알고보니 서울에서도 프랜차이즈 지점이 많이 있다는걸 알게 되었고 집 근처에도 있길래 가봤다.

원래는 2~3인분을 사려고 했으나 1인 메뉴가 있다는걸 보고 바로 포장해서 집에 가져와서 먹었다.


강릉에서 처음 먹을때만큼의 감동은 아니지만, 그나마 직접 가서 먹지 못하는 아쉬움을 달래기에는 충분했다.

다음에는 다른 메뉴(오징어 순대, ...)도 도전해봐야겠다.

코엑스 스마트테크 데이터브릭스 부스 방문 Spark,Databricks

지난주 6월 9일 클루커스/데이터브릭스에서 코엑스 스마트테크 행사를 한다고 메일이 와서 

미니 세션 신청을 하고 참석 했다.

코로나 이후로 오프라인 행사들이 시작되었는데 사람들이 꽤 많았다는.


시작전에 발표하는 분께 "델타레이크 설명도 해주시나요?" 라고 여쭤보니...

언급은 하지만 시간상 자세한 내용은 못할거라고, 정말 시간이 너무 짧아서 아쉬웠다.

"방금 내가 뭘 보고 들은거지?" 

"mlflow 도 데이터브릭스에서 만든거구나"

짧은 미니 세션이 끝나고 아쉬운 마음을 굿즈로 달래며 돌아왔다.


요즘 카페 갈때 함께 하는 책 독서

텀블러와 함께 이 책을 들고 간다. 

책도 작고 부담 없이 볼 수 있는 책이라서~




* "내돈 내산" 한 책입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Google Analytics